[flutter] 플러터에서 오프라인 데이터 변경이력 추적 방법

플러터(Flutter)는 오프라인 모드에서도 작동하는 앱을 개발할 수 있는 크로스 플랫폼 프레임워크입니다. 오프라인 상태에서 앱이 작동하는 경우, 사용자가 데이터를 변경할 때마다 이를 추적해야 할 수도 있습니다. 이렇게 하면 사용자가 인터넷 연결을 다시 활성화했을 때 변경된 데이터를 서버에 동기화할 수 있습니다.

이번 블로그에서는 플러터에서 오프라인 데이터 변경 이력을 추적하는 방법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1. 로컬 데이터베이스 사용

플러터에서 오프라인 데이터 변경 이력을 추적하는 가장 일반적인 방법은 로컬 데이터베이스를 사용하는 것입니다. SQLite와 같은 내장 데이터베이스를 사용하면 로컬에 데이터를 저장하고 갱신할 수 있습니다. 데이터베이스는 테이블 형태로 데이터를 저장하며, 각 데이터 열에는 변경 사항을 추적하기 위한 추가 필드를 추가할 수 있습니다. 이렇게 하면 데이터베이스의 변경 이력을 쉽게 추적할 수 있습니다.

2. 변경 이력 로깅

데이터베이스를 사용하지 않는 경우에도 변경 이력을 추적하기 위해 로깅(logging) 기술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각 데이터 변경 작업 후에 로그에 변경된 데이터를 기록하면, 나중에 변경 사항을 검토하고 추적할 수 있습니다. 이를 위해 플러터에서는 다양한 로깅 라이브러리를 제공하므로, 개발자는 앱에 적합한 로깅 방식을 선택할 수 있습니다.

3. 동기화 메커니즘 구현

오프라인 상태에서 데이터를 변경한 후에는 인터넷 연결이 다시 활성화되면 해당 변경 사항을 서버로 동기화해야 할 수도 있습니다. 이를 위해 플러터에서 API 호출 및 데이터 동기화에 사용되는 다양한 라이브러리가 있습니다. 플러터의 http 라이브러리나 Dio 라이브러리를 사용하여 서버에 변경 사항을 전송하고 데이터를 동기화할 수 있습니다.

4. UI 업데이트

오프라인 데이터가 변경되면 앱의 UI도 적절하게 업데이트되어야 합니다. 플러터에서는 상태 관리 패턴(BLoC, Provider 등)을 사용하여 UI 업데이트를 처리할 수 있습니다. 변경 이력을 추적하는 동안 앱의 상태를 관리하고, 데이터가 변경될 때마다 UI를 업데이트할 수 있습니다.

결론

플러터에서 오프라인 데이터 변경 이력을 추적하기 위해 로컬 데이터베이스, 로깅, 동기화 메커니즘 및 UI 업데이트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이러한 기술을 적절하게 조합하여 앱의 사용자 경험을 향상시킬 수 있습니다.